Diversifying Communication Channels

A A


Information as of 21 Feb, 2017

라이브서울

Live Seoul is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live broadcasting system that has been designed to actively communicate with citizens and to gather opinions from them. Policy decision making processes, such as city administration and meetings, are disclosed to the general public in real time to meet citizens’ rights to know and to share policies with them.This social broadcasting system, together with SNS, is positively used to boost communication with citizens, and unlike text-centered

communication means, it enables real-time video communications. Through the use of social media, the city of Seoul is able to communicate online with citizens, to gather diverse opinions on overall administration policies, and to encourage citizens’ positive participation in communication.Live Seoul continues to disclose the city’s entire administration processes, including the formulation of policies, online to citizens in an effort to listen to their opinions and to reflect their opinions in policies.Live Seoul broadcasts live online, and a replays programs 24 hours a day to allow citizens to access the city’s administration. It also allows viewers to write comments in real time in order to allow for the exchange of opinions between city officials and citizens.The Live Seoul mobile app provides its own Sharing SNS function along with the other functions of its website to share programs with other users through Twitter, Facebook, and Kakao Talk.

서울시 지하1~2층에 마련된 시민이 주인 된 공간, ‘서울시 시민청’

시민청

시 청사의 공간 일부를 오로지 시민에게 할애한 새로운 시도로 출발한 공간으로 개관 이래 공연, 전시, 토론, 강좌, 마켓은 물론 청책토론회, 시민대학 등 시민 누구나 즐기고, 인식을 공유하고 더 나아가 학습하는 소통의 장이 매일매일 펼쳐지며 시민들의 공감과 호응을 일궈내고 있다. 지난 2012년 1월 첫 돌을 맞이했고, 한 해 동안 140만여 명의 발길이 이어졌으며 휴관일을 제외하면 일평균 4,600여명이 시민청을 다녀갔다. 지난 1년간 활력콘서트(평일2회, 주말4회), 좋은영화감상(매월 2,4주 금), 말하는책방(매주 일), 한마을살림장(매월 2,4주 주말)과 같이 19개의 정규 프로그램이 총 1,432회에 걸쳐 지속적으로 운영, 약 9만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즐겼다. 또 35쌍의 커플이 그들만의 검소하고 개성 있는 결혼식을 올렸으며, 전시, 공연, 워크숍 등의 시민 대관 이용도 450여 회 진행돼 저렴한 비용으로 그들만의 활동 기회를 가졌다. 시민발언대에선 1,404명이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